• 왼쪽 화살표
    상단이미지
    오른쪽 화살표
    <헬스조선> 어깨 충돌증후군, 뼈가 자라서 힘줄을 건드린다고요?
    이름 : 금메달정형외과

    어깨 충돌증후군, 뼈가 자라서 힘줄을 건드린다고요?

    어깨/무릎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의 종류 및 치료 방법

    금메달 정형외과/서희수 대표원장













    “어깨 뼈가 뾰족하게 자라서 힘줄을 건드린다는데, 뼈를 깎아내야 하나요?”
    어깨 ’충돌증후군’으로 진단받고 오시는 환자분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이다.

    우선, 어깨에는 견봉이라고 불리는 뼈가 어깨 힘줄(회전근개) 위에 위치하고 있다. 그런데 선천적으로 어깨 뼈(견봉)의 끝부분이 뾰족하거나,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으로 어깨 뼈(견봉)가 뾰족하게 자라는 경우가 있다. 이 때 팔을 위로 올리는 동작을 반복적으로 하게 되면, 어깨 뼈(견봉)의 뾰족한 부위와 회전근개 힘줄이 부딪히면서 서로 마찰을 일으키게 된다. 이 과정이 오랫동안 반복되면서 어깨 힘줄(회전근개)에 염증이 생기며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어깨 ’충돌 증후군‘이라고 한다.

    일단 ’충돌 증후군‘으로 진단되면, 힘줄을 건드리는 어깨 뼈(견봉)를 깎아내는 수술(견봉성형술)을 해야 할까?

    다행히 대부분의 ’충돌 증후군‘은 보존적인 치료로 호전될 수 있다. 왜냐하면, 통계상으로 어깨 뼈(견봉)를 깎아내는 수술인 ’견봉 성형술‘이 필요할 정도로 어깨 뼈(견봉)가 돌출된 경우는 3% 이내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힘줄의 염증을 줄이고 반복적인 어깨 동작을 피하는 보존적인 치료를 먼저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충돌 증후군‘의 초기에는 힘줄의 염증을 완화하는 ’소염 주사‘가 도움이 되며, 힘줄의 재생을 돕는 ‘재생 주사‘를 병행하면 손상된 힘줄을 강화할 수 있다. 그리고 팔을 위로 올리는 동작을 일정 기간 피해서 힘줄에 추가적인 손상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만일 ’충돌 증후군‘이 만성화되어 어깨 힘줄이 찢어지는 ’회전근개 파열‘로 진행한 경우는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이때는 힘줄의 재생을 촉진하는 ’골수자극 재생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골수자극 재생술’이란 파열된 회전근개 아래의 뼈에 1mm 정도의 작은 구멍을 여러 개 뚫어서 뼈에서 골수가 나오도록 하는 시술법이다. 골수에는 줄기세포 등의 조직 치유 성분이 다량 존재하므로, 시술 후 수개월에 걸쳐서 흘러나오는 골수가 손상된 회전근개 힘줄의 재생을 촉진하게 된다. 부분 마취 하에서 시행되며, 수술이 아니므로 당일 입원과 퇴원이 가능하여 일상생활로 바로 복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마지막으로, ‘충돌증후군’의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어깨의 스트레칭을 생활화하고, 무리한 운동을 하기 전에 반드시 10분 정도 어깨 관절과 근육을 풀어주는 ‘준비 운동’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운동이 끝난 후에도 ‘준비 운동’과 동일하게 10분 정도 ‘마무리 운동’을 해줌으로써 어깨 근육의 경직과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록일 : 2020-01-08 10:08:37 pm

    목록